BLOG ARTICLE mk | 11 ARTICLE FOUND

  1. 2017.07.10 두개의 달력. 01
  2. 2012.06.26 one sided. 06 (2)
  3. 2011.12.29 water line. 05 (4)
  4. 2009.02.05 water line. 04 (6)
  5. 2008.11.03 water line. 03 (2)
  6. 2008.10.03 one sided. 05 (4)
  7. 2008.09.25 one sided. 04 (4)
  8. 2008.07.09 one sided. 03 (4)
  9. 2008.07.08 one sided. 02 (2)
  10. 2008.07.05 one sided. 01 (4)
  11. 2007.07.08 water line. 02 (2)

2017.07.07 model MK

by K

 

쓸모없음의 사랑스러움과

쓸데없는 일이 갖는 인생의 비밀.


one sided. 06

사진찍기 2012.06.26 00:07

 

2008.07.05 by K model MK

 

잊고 살지만 잊혀지지는 않는다.

공존할 수 없는 마음들이 공존하듯이,

이해할 수 없어도 말이다.


water line. 05

사진찍기 2011.12.29 00:38
2011.12.28 by MK
 
과정에 맞춰진 끝에 도달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과정이 의미를 가진다.

water line. 04

사진찍기 2009.02.05 00:54
2008.03.08 by K model MK


현재의 자신을 인정하는 것이 힘이 드는 건 아직도 많이 어리기 때문이리라.
아름다운 꽃밭과 푸른 하늘은 아득히 멀지만, 분명 눈앞에 펼쳐져있다.
신기루인지 진짜인지는 직접 확인해 볼 수밖에 없다.

무언가를 갈망하는 것은 그러해 본 적이 있기 때문이다.

water line. 03

사진찍기 2008.11.03 23:29
2007.06.16
by K model MK
http://likewind35.tistory.com


마치 손으로 물을 잡으려하는 듯한 감각.
어떤 좋은 영양분을 빨아들여도 마냥 말라만가는 잎사귀를 매단 기분.
그 누구도 아닌 단 한 사람의 한마디 말에 마법처럼 모든게 되살아난다.

one sided. 05

사진찍기 2008.10.03 21:08
2008.07.05 by K model MK


시간은 흐르고 있고 새로운 추억이 쌓여가고 있다.
꽃은 이미 꽃이라고 메아리쳐 오는 소리에 나는 이미 무엇인가.하는 긴 침묵이 찾아온다.

one sided. 04

사진찍기 2008.09.25 00:35
 
2008.07.05 by K model MK


이곳에서는 저곳을 저곳에서는 아까 그곳을.
쉽게 흐트러지는 마음 상태가 익숙하고 그 익숙함이 딱하게도 불편하다.
후회는 언제 해도 가장 늦고 행동은 언제 해도 가장 빠르다는 걸 알고 있는데도,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다.

one sided. 03

사진찍기 2008.07.09 01:18
2008.07.05 by K model MK


우연이든 필연이든 만나버렸다.
신의 의지든 사람의 의지든 만나버렸다.
거기에 무슨 설명이 필요한지 모르겠다.

one sided. 02

사진찍기 2008.07.08 14:43
2008.07.05 by K model MK


미묘한 어긋남에서 깨달아.
아, 이렇게 하면 이렇게 해주기를 바랬었구나.했다는 걸.
한번 어긋나기 시작하니 걷잡을 수가 없어져.
미련때문이라는 걸 아는데 알아도 어쩔 수가 없어.

one sided. 01

사진찍기 2008.07.05 19:57
2008.07.05 by K model MK


어느 여름날, 하트 퀸은 하루 종일 파이를 구웠습니다.
하트 잭이 그 파이를 훔쳐 가지고 멀리 도망쳐 버렸다!
-루이스 캐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중에서-

water line. 02

사진찍기 2007.07.08 01: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06.16 by K model MK

하늘하늘 가벼운 의지처럼
기분 따위 걷잡을 수 없으니까.
그리 심각해지지 말았으면 좋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