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개의 달력. 08

사진찍기 2012. 9. 12. 22:45

2012.08.07 by K

 

가까운 것에서 떠나고 싶은 건,

아름답다는 걸 깨닫기 위해서.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