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개의 달력. 02

사진찍기 2011. 10. 30. 01:43
2011.09.22 by K

이름 붙이기는 밖에서 바라볼 때에만 가능한 게 아닐까싶다.
"이게 뭘까?" "그건 사랑이야."
"그래? 난 잘 모르겠는데..." "그게 아니면 대체 네가 왜 그러겠어?"
안에서는 보이지 않는 게 바깥에서는 왜 그리 잘 보이는 걸까?
안에서는 복잡하기 그지 없는 것들이 바깥에서는 어쩜 그렇게 단순명쾌한걸까?
가까워질수록 안으로 들어갈수록 이름이 없는 이상한 세계에 들어가게 된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